[2018국감] 국회 정무위 20분간 감사 중단한 사연
2018.10.12 오후 3:30
"민병두 의원 비서관 금융위 특채 건"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가 금융감독원 국정감사 도중 20분간 감사를 중단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12일 국회 정무위는 이날 오후 금감원 국감을 재개하자마자 중단을 선언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제기한 민병두 정무위원장 보좌관의 금융위원회 정책전문관 특별 채용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간 의견이 분분해지면서다.

정무위는 전일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금융위 해당 정책전문관을 증인으로 불러 채용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따졌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민 의원이 행정부를 견제하는 국회 본연의 기능을 부정했고 형사적으로도 범죄가 성립된다는 주장을 폈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김선동·김성원·김용태·김진태·성일종·주호영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 7명은 민 의원을 제3자 뇌물수수,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형사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민 의원 5급 비서관으로 근무하던 노모 씨는 올해 2월 금융위원회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됐다. 금융위는 이를 위해 정책전문관 자리를 신설했고 경쟁률은 7대 1이었다.


채용 당시 노 씨는 경력, 연구실적에서 각각 만점을 받아 합격했지만 교수, 연구원 등 경력은 국회사무처에서 겸직신고를 받지 않았다. 연구논문 중 2건은 표절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날 정무위 국감은 중단 선언 20분 만에 정무위 의원들이 모두 복귀하면서 다시 재개됐다.

/한수연 기자 papyrus@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