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송희경 의원, 이것이 라돈측정기
2018.10.12 오후 3:01
[아이뉴스24 이영훈 기자]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 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라돈측정기를 보이고 있다.

송 의원은 "1만 7000대의 라돈침대가 아직 분리도 안 됐다. 환경부, 국토부, 원안위가 다 관리하지만 컨트롤 타워가 부재하다"며 "국민들이 라돈 측정 민원을 넣어도 라돈측정 장비가 10대밖에 없고 장비가 노후화됐지만 이번 정권에서 장비를 한 대도 구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영훈 기자 rok665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