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트럼프 'approval(승인)' 표현, 외교적 결례…文정부가 자초"
2018.10.12 오전 10:24
"대북문제를 바라보는 文정권의 깃털처럼 가벼운 처신"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approval(승인)' 표현은 외교적 결례"라면서도 "국제사회와 공감대 없이 섣부르고 일방적으로 북한 제재를 해제하려는 정부가 자초한 측면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5·24 조치 해제 검토'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 "그들은 우리의 승인(approval) 없이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외교적 결례 논란을 일으켰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해찬 민주당 대표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대북문제를 바라보는 문재인 정권의 깃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평양에서 국가보안법을 재검토하겠다고 했다가 서울에서 번복한 이 대표에 이어 강 장관마저 5·24 제재 해제를 검토하겠다고 했다가 이내 말을 거둬들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이 정권이 대북문제를 얼마나 가볍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거듭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