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지니 AI'로 TV 리모컨과 '경쟁'
2018.10.11 오후 3:06
가정에서 리모컨 없는 생활 실현… 버튼 UI에서 음성 UI로 전환 기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기가지니 AI를 통해 말로 다 되는 TV에 도전한다.

KT(회장 황창규)는 기가지니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리모컨 없이 음성으로만 올레 tv의 모든 서비스 이용할 수 있는 '말로 다 되는 TV'를 선보였다고 11일 발표했다.



KT는 이번 업그레이드를 위해 40여명의 직원을 1년여에 걸쳐 투입했다.

11일부터 적용되는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용자들은 기가지니에서 올레 tv 미디어 서비스의 모든 기능을 리모컨 없이 말로 이용하게 됐다. 예컨대 이용자가 '메뉴'라고 말하면 올레 tv의 메뉴가 나타나고, 화면에 보이는 메뉴에 맞춰 영화, 드라마 제목을 보이는 대로 말하면 즉시 이동 및 선택하면 된다.


할인조건 및 영화 구매 등도 음성으로 입력할 수 있고 비밀번호는 '공공공공' '일이삼사'와 같이 말로 부르면 된다. 재생 중인 주문형 비디오(VOD)를 '빠르게 재생', '5분 앞으로', '30초 뒤로'와 같이 세밀한 기능조정까지 가능하다.

'기가지니', '지니야~' 등 호출어를 계속 부르는 게 번거로웠다면 올레 tv의 설정메뉴에서 '연속대기' 기능을 활성화하면 된다.

KT는 이번 업그레이드가 TV를 즐길 때 리모컨 버튼 중심의 사용자환경(UI)을 음성 중심의 UI로 전환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음성인식 AI 스피커가 있어도 리모컨 이용이 필요했지만 말로 다 되는 TV는 사용자의 음성명령 의도를 분석해 실시간으로 콘텐츠 선택, 서비스 메뉴 이용, 결제 등을 실행할 수 있도록 혁신기술이 적용됐다.

기가지니에서 음성기반 영화 콘텐츠 검색하는 기능도 대폭 고도화됐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가지니 이용자는 영화제목 검색뿐 아니라 배우, 감독, 장르, 공간, 시간 배경까지 검색할 수 있다. 추가로 감성, 상황, 관객 수, 구매금액도 검색할 수 있으며, 복합 검색도 이용할 수 있다.

KT는 기가지니2에 적외선(IR) 기반의 ‘만능 리모컨’ 기능을 탑재했다. 한샘과 함께 ‘팔렛 IoT 허브 전구’를 선보여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가전제품을 대폭 늘렸다. 이를 통해 에어컨, 공기청정기, 선풍기, 로봇청소기, 가습기 5개 가전 품목에서 600여개 제조사의 가전제품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게 가능해졌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부사장)은 "1년여에 걸쳐 준비한 '말로 다 되는 TV'는 KT가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유용한 홈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밑바탕이 될 것이다"라며, "무엇보다 단순한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넘어 조만간 시작될 리모컨 없는 생활, 음성으로 모든 것이 가능한 생활이 첫 걸음을 뗐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