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싱가포르에 쉐이크쉑 1호점 낸다
2018.10.10 오전 9:21
"한국 매장 운영성과·사업역량 인정받아 사업권 획득"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SPC그룹이 싱가포르 내 쉐이크쉑 사업운영권을 획득하고 내년 상반기에 첫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SPC그룹의 계열사 파리크라상과 미국 쉐이크쉑 엔터프라이즈는 25일 '싱가포르 사업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고 2019년 상반기 중 1호점을 열기로 했다. 1호점 위치는 내년에 새롭게 개장하는 복합 단지 '주얼 창이'가 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쉐이크쉑이 싱가포르 시장 진출의 파트너로 현지 기업이 아닌 한국의 SPC그룹을 선택했다"며 "한국에서 쉐이크쉑을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의 운영 성과와 사업역량을 높게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PC그룹은 2016년 7월 국내에 '쉐이크쉑 강남점'을 선보인 이래 2년 만에 7개 매장을 열었다. 현재 강남점은 세계에서 최고 매출을 올리는 매장이다. 또 쉐이크쉑의 파트너사 중 유일하게 번(햄버거빵)을 직접 생산해 매장에 공급하는 등 세계적인 수준의 R&D와 품질력을 보유하고 있다.


쉐이크쉑 글로벌 라이센싱 총괄 마이클 칵(Michael Kark) 부사장은 "쉐이크쉑은 싱가포르의 지리적 중요성을 인지하고 꾸준히 기회를 찾아왔다"며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쉐이크쉑을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과 싱가포르에서도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SPC그룹은 이번 쉐이크쉑 운영권 획득으로 향후 파리바게뜨, SPC삼립 등 그룹의 글로벌 사업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2024년까지 싱가포르 내에 10개 이상의 쉐이크쉑을 열 계획"이라며 "성공적으로 운영해서 파리바게뜨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