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심재철, 회의 두번에 9천만원 받아간 사람이..몰염치"
2018.09.30 오전 11:02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의 회의 수당 부당지급 의혹을 제기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스스로를 경건히 한 후 따져보시라”고 비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출처=뉴시스]


박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적 도덕적 검증은 그럴만한 자격이 있을 때 호소력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과거 19대 국회 제가 민간인불법사찰국조특위 야당 간사시절, 단 두번 회의 열고 심 위원장께서 활동비 9000만원 받아가신-후에 비난 여론에 반납했지만-몰염치는요? 국회부의장 2년 시절 받아간 6억이 특활비인가요. 업추비(업무추진비)인가요. 그걸 지금 청와대에 들이대는 잣대로 스스로 검증할 의지는 없으신가요"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호요원 목욕비, 의경 피자값, 삼겹살비 이런 걸 지금 문제 삼는다?"라고 반문했다.

앞서 심 의원은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활동 내역을 공개하며 청와대가 업무 외 시간에 술집 등에서 업무추진비를 썼고 직원들에게 회의수당을 편법적으로 지급했다며 의혹을 제기, 이에 청와대는 문재인정부가 인수위원회 없이 곧바로 출범했기 때문에 출범 초기에 한해 각 분야 전문가를 정식 임용에 앞서 정책자문위원 자격으로 월급 대신 최소수당을 지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