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 "잘생김 포기했다 생각하지 않아"
2018.09.27 오후 3:09
평범한 외모의 청년 준영 역 소화한 소감 알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서강준이 '제3의 매력'에서 평범한 외모의 인물 준영 역을 연기한 소감을 말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표민수 감독과 배우 서강준, 이솜, 양동근, 이윤지, 민우혁, 김윤혜가 참석했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 분)과 이영재(이솜 분)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12년의 시간을 연애 대서사시를 그린다.

서강준은 계획대로만 사는 현실적 인간형, 온준영 역을 연기한다. 필요 이상으로 섬세하고 계획적이며, 그래서 예민한 캐릭터다. 폭탄 역할로 나간 인생 첫 미팅에서 이상형과는 거리가 멀었던 영재와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를 쓰는 순정남이다.





연예계의 꽃미남 배우로 손꼽혀 온 서강준이 평범한 외모의 인물 온준영을 연기했다는 점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공개된 예고 영상과 사진을 보며 '잘생김을 포기했다' '못생김을 연기한다' 등의 반응이 있었던 것에 대해 "잘생김을 포기했다 생각하지 않는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 "스무살의 준영을 보고 어떤 분들은 '못생김을 연기했다'고 하는 분도 있더라"며 "나는 그렇게 생각해본 적 없다. 견해로는 '못생겼다' 혹은 '아니다'라고 판단할 수 있겠지만 나는 못생겼다기보다 준영이라는 인물로 받아들인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스무살, 어리숙할 수도 있고 섬세하고 예민한 모습이 순수하고 예뻐보였다"며 "영재와 함께한 시간이 예뻐보여 만족스럽다. 나는 준영이가 너무 예쁘다"고 말해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교정기를 착용하고 등장하는 장면을 위해선 가짜 치아를 만들어 그 위에 교정기를 설치해야 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제 이에 고정이 안돼서 가짜 이를 만들어서 끼웠더니 입이 너무 튀어나오더라. 내 실제 치아 위에, 또 가짜 치아 위에 착용해 괜찮을까 했는데 내가 캐릭터를 사랑해서 그런지 좋더라"고 말했다.

서강준은 '제3의 매력'이 지닌 매력을 묻자 "연인의 사랑도 있지만 가족, 친구 등 만남과 헤어짐에 대한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점이 가장 큰 매력 같다"며 "그 부분에서 현실적 이야기도 많고 때로는 유쾌하기도, 때로는 아련하기도 한 만남이 있는데 그런 면에서 공감할 수 있어 가장 큰 매력을 느꼈다"고 알렸다.

'제3의 매력'은 오는 28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