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우즈베키스탄 스마트미터 시스템 수주
2018.09.21 오전 10:10
우즈베키스탄 전력청 300억원 규모 사업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우즈베키스탄에 KT의 사물인터넷 기술이 보급된다.

KT(대표 황창규)는 우즈베키스탄 전력청과 300억원 규모의 첨단 스마트 미터기 공급 및 운용시스템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발표했다.

KT는 향후 2년간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지작, 부하라 등 3개주 36만 가구에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스마트 미터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은 2015년 KT가 우즈베키스탄에서 수주한 1천200억원 규모의 스마트 미터 시스템 구축에 이은 추가 수주다. 그간 우즈베키스탄에서 사업을 진행하며 쌓은 신뢰로 이룬 성과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KT가 스마트 미터 시스템을 설치하면 우즈베키스탄 전력청은 고객의 요금미납 유무에 따라 실시간으로 전원공급을 자동 차단하거나 다시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에서 요금미납 고객이 무단으로 전력을 사용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한 우즈베키스탄 전력청은 스마트 미터 시스템을 이용해 전기 사용이 많은 시간과 적은 시간의 요금을 차등 적용함으로써 피크타임의 전기 사용을 분산시킬 수 있다. 우즈베키스탄 전력 가입자들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자신의 전기 이용 현황과 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전기를 보다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우즈베키스탄 에너지사업 협력을 기반으로 전통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뿐 아니라 스마트 시티, 핀테크, 디지털 헬스케어 등 융합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을 통해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윤경림 KT글로벌사업추진실장(부사장)은 "KT가 우즈벡에서 기술 우수성을 인정받고 그간의 성실한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쌓은 높은 신뢰로 이룬 쾌거"라며, "KT가 우즈벡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유라시아 시장 전역에 스마트 미터 시스템을 보급할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