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청문회, 여야 '치열' 공방…"자진 사퇴하라"vs"야당 행패 수준"
2018.09.19 오후 11:29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위원들은 1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약 13시간 동안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자질을 검증하기 위한 공방을 벌였다.

교육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추후 교육위 전체회의를 다시 열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님들의 질의와 후보자의 답변과정에서 드러난 검증 상황을 토대로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3분 간사님과 협의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마련해 다음 회의에서 의결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하며 산회를 선포했다.



야당은 이날 청문회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위장전입, 남편 재산 신고 축소 의혹 등을 두고 유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지만, 민주당은 야당의 무리한 의혹 제기라며 유 후보자를 적극 비호했다.

야당은 유 후보자 배우자 회사의 사내이사를 비서로 채용해 공무원법을 어겼다고 압박했다. 또 배우자 회사의 연간 매출액이 매년 2000만원으로 신고된 것과 관련해 재산 축소 의혹도 제기했다.


우석대 겸임강사 경력과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한 한국당의 공세도 이어졌다. 유 후보자는 이 대학에서 2년간 겸임강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 강의한 것은 한 학기에 불과했다. 이를 두고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본인은 (우석대에서) 경제적 급여를 안 받았다고 하지만 경력은 2년간 유지됐다'면서 "경력이 부풀려진 뻥튀기 특혜는 부당한 이득이 아니냐"고 목청을 높였다.

김한표 한국당 의원은 딸 위장전입과 관련해 "(교육부 장관 자리를) 고사하는 게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해 옳은 일 아닌가"라면서 "교육계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사의하는 게 옳은 일이다"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유 후보자를 감싸며 야당의 의혹을 반박했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피감기관 사무실 임차 의혹과 관련해 "일산 스포츠센터가 2년 동안 공실로 있으면서 직원들은 엄청난 손해를 감수해야 했고 계약자를 찾을 수밖에 없었다"며 "(유 후보자가) 국가 계약 상황에 맞춰 계약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엄호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왜 야당이 불필요하게 의원 불패를 깨겠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국민이 볼 때 의원 불패도 웃기지만 완패하겠다고 해서 마구잡이 검증을 하는 것도 우습다. 야당의 의원 행패 수준이다"라고 반발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