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태국 답사 중 경찰조사 "소통부재 해프닝"
2018.09.10 오후 4:31
경찰조사 후 예정대로 사전 답사 진행 중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SBS '불타는 청춘' 제작진이 태국 답사를 하던 도중 소통 부재로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SBS 측은 10일 '불타는 청춘' 제작진이 태국에서 경찰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불법으로 촬영을 진행한 것이 아니라 태국 관광청의 협조를 받고 이뤄진 촬영이었다. 이를 몰랐던 현지 경찰과 소통 부재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고 밝혔다.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현지 경찰 조사 후 바로 풀려났고 현재 현지에서 사전 답사를 진행 중이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