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불타는 청춘', 태국 답사 중 경찰조사 "소통부재 해프닝"

경찰조사 후 예정대로 사전 답사 진행 중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SBS '불타는 청춘' 제작진이 태국 답사를 하던 도중 소통 부재로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SBS 측은 10일 '불타는 청춘' 제작진이 태국에서 경찰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불법으로 촬영을 진행한 것이 아니라 태국 관광청의 협조를 받고 이뤄진 촬영이었다. 이를 몰랐던 현지 경찰과 소통 부재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고 밝혔다.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현지 경찰 조사 후 바로 풀려났고 현재 현지에서 사전 답사를 진행 중이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불타는 청춘' 이재영, "약 부작용 2년간 온몸에 염증+근육경련" 힘들었던 나날들


    '불타는 청춘' 최재훈 "음악은 이제 취미활동…현재 본업은 무역업"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