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비상근무 돌입, 추석 명절 기간 우편물 하루 평균 170만 개 예상
2018.09.09 오후 5:01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가 추석을 앞두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출처=우정사업본부 제공]


우본은 내일(10일)부터 28일까지를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우본 측은 이 기간 동안 소포 우편물 약 1천700만 개가 접수될 것으로 전망했다.

근무일 기준 하루 평균 170만 개로 평소보다 140%, 작년 같은 기간보다 9% 증가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우본은 집배 보조인력 1천500여 명을 포함해 4천100여 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하고, 3천600여 대의 운송차량과 각종 소통장비를 동원할 계획이다.

한편, 우본은 추석 선물 우편물이 안전하게 정시에 배송되도록 부패하기 쉬운 어패류나 육류 등은 반드시 아이스팩을 함께 넣어 포장하고, 17일 이전에 배송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