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사손보-쏘카, 카셰어링 보험 개발 착수
2018.08.24 오전 9:31
카셰어링 전용 자동차 보험 등 새 상품 개발 MOU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악사손해보험은 쏘카와 업무협약을 맺고 카셰어링 보험 개발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카셰어링 고객에게 최적화된 보험 상품을 개발하고자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며 향후 ▲카셰어링 전용 자동차 보험 및 운전자 보험 ▲카셰어링 법인 고객 전용 보험 ▲탁송 기사 보험 등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프랑스에 위치한 모기업인 악사그룹은 차량 공유 업체인 블라블라카, 우버와 제휴해 공유경제를 위한 보험 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악사손보는 이러한 모기업의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고 전했다.






질 프로마조 악사손보 대표이사는 "자사는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국내 보험시장에서의 인지도를 다져왔다"며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공유경제 기반 보험 개발을 통해 향후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공유차량을 이용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