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들으면 언제나 청춘"…KT엠모바일, 3G 폴더폰 출시
2018.08.21 오전 10:37
출고가 8만8천원…24개월 약정시 '0원'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중장년층이 어디서나 라디오 음악을 들을 수 있는 3G 폴더폰이 출시됐다.

KT엠모바일(대표 박종진)은 3G 폴더폰인 '라디오 청춘'을 출시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외부 스피커를 탑재하고 이어폰을 제공해 언제 어디서든 FM라디오를 들을 수 있는 라디오 청춘은 효도폰 필수 조건인 큰 글꼴, 넓은 자판과 함께 듀얼 스크린을 갖췄다.



또한 긴급상황 시 최대 5명에게 전화와 문자를 발송할 수 있는 SOS 기능을 제공, 유사시 SOS 버튼을 누르면 가족과 지인에게 바로 연결된다.

완전 충전 기준으로 최대 8일간의 대기 시간과 5시간 연속 통화가 가능하며, 제조사인 오렌지스펙트럼의 전국 43개 서비스 센터에서 AS를 받을 수 있다.


라디오 청춘의 출고가는 8만8천원으로 24개월 약정 가입 시 고객 부담금 없이 구매할 수 있다. KT엠모바일은 출시를 기념해 구매 고객 전원에게 핸디 안마기를 증정하고 9월까지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해 바디프랜드 안마기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전용태 KT엠모바일 사업운영본부장은 "라디오 청춘은 중∙장년층에 꼭 필요한 기능을 모두 갖춘 3G 기반 효도폰"이라며, "KT 엠모바일은 경제적인 요금제와 함께 프리미엄 스마트폰부터 3G폰까지 모든 고객층을 위한 휴대폰 라인업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