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송승헌, 천재 사기꾼役 "새롭고 재밌다"
2018.08.21 오전 8:55
"기존 연기 스타일 버리려 노력하고 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송승헌이 '플레이어' 출연 소감을 알리며 역대급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1일 OCN 새 오리지널 '플레이어'(극본 신재형, 연출 고재현, 제작 아이윌 미디어) 제작진은 송승헌의 스틸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드라마는 사기꾼, 드라이버, 해커, 파이터 등 각 분야 최고의 플레이어들이 뭉쳐 가진 놈들이 불법으로 모은 더러운 돈을 찾아 터는 머니 스틸 액션 작품. 송승헌이 연기할 강하리는 수려한 외모에 재치 있는 언변, 타고난 배짱까지 겸비한 천재 프로 사기꾼이다.



송승헌은 "'플레이어'는 기존에 하지 않았던 장르, 새로운 캐릭터를 가진 작품이다. 낯설면서도 너무나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작품 선정 이유를 밝히며 "기존에 내가 가진 느낌과 전혀 다른 캐릭터라 모든 것이 새롭고 재미있다"고. 또한 과감한 연기 변신을 위해 "지금까지 해왔던 연기 스타일을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하리는 아픈 과거를 가지고 있지만 재밌고 밝은 면을 보이려고 노력하는 인물이다. 겉으론 아무렇지 않은 척, 강해 보이려고 하지만 속으론 혼자 아파하고 정이 많은 점이 실제 나와 비슷한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해, 하리라는 역할이 송승헌을 만나 어떤 입체적 캐릭터로 탄생할지 기대감을 높인다.

이어 '플레이어' 4인방의 리더로서, 함께 촬영중인 전국구 베스트 드라이버 차아령 역의 정수정, 천재 해킹 마스터 임병민 역의 이시언, 주먹요정 도진웅 역의 태원석에 대한 아낌없는 칭찬도 잊지 않았다. "모든 캐릭터가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잘 어울린다. 나중에 드라마를 보면 깜짝 놀라실 것"이라며 "이렇게 좋은 기운들이 시청자분들이 꼭 전달될 것이라 믿는다"고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하리라는 캐릭터는 배우 송승헌이 아니면 안 된다는 말을 듣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며 "주말에 무조건 봐야 하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첫방송까지 관심과 애정으로 기다려달라"는 당부를 덧붙였다.

한편 '플레이어'는 '블랙' '신드롬' 등을 담당한 고재현 감독이 연출, 지난 2011년 한국추리문학상 장편 소설 부문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신재형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보이스2' 후속으로 오는 9월29일 첫방영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