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식단에 '충격'…"이게 실화냐? 교도소나 구치소 밥 아니다"
2018.08.10 오후 10:56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서울 모 소방서의 부실한 식단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9일 페이스북에 “이게 실화냐? 가끔 영화나 TV에서 등장하는 교도소나 구치소 밥이 아니다. 24시간 365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모 소방서의 저녁 식사”라는 글과 함께 음식이 담긴 식판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식판에는 밥, 떡볶이, 반찬, 냉국 등이 담겨 있다.

[출처=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페이스북]


이어 “하루 8건에서 최대 16건을 출동하는 18개 시·도 소방본부 중 가장 재정 여건이 좋다는 서울 모 소방서 사진”이라며 “재난현장 출동대기 소방관의 한 끼 식사는 매우 중요하다.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식단은 전문가(영양사)가 짜야만 한다. 하지만 현실은 식당 전담직원과 조리사 부재,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산의 부족과 관심 밖의 지방직 소방관이라는 맹점도 있어 개선이 힘들어 보인다”며 “일선 소방서와 119안전센터의 식당운영 방법 개선에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다. 소방관의 안전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만큼 잘 먹는 것도 중요하다. 잘 나오는 곳도 있지만, 예산과 식단관리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과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소방관의 부실한 식단 상태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