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체조경기장 첫 입성에 "아이돌 꿈, 성장 뿌듯해"
2018.08.10 오후 8:48
서은광, 입대 전 마지막 공연에 "좋은 추억 만들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비투비가 데뷔 6년 만에 체조경기장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연 감격을 전했다.

그룹 비투비는 10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2018 BTOB TIME -THIS IS US'를 개최하고 1만2천여 관객들을 만났다.

이날 콘서트는 멤버 서은광이 오는 21일 입대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서는 비투비 완전체 무대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달랐다.



비투비는 발라드곡 '더 필링'과 댄스곡 '무비'로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조명이 꺼진 무대, 홀로 선 서은광은 "비투비 타임에 오신 걸 환영한다. 즐거운 시간 되고 계시죠. 다음 곡이 나오려면 여러분들의 뜨거운 함성과 박수가 필요하다. 장밀 아름다운 밤이다. 오늘따라 유독 달이 더 아름답다"는 멘트로 콘서트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블루 문(Blue Moon)' 노래 후 비투비는 완전체로 모습을 드러냈다. 카메라는 유독 서은광을 많이 비췄고 서은광은 팬들에게 환한 미소로 손을 흔들었다.

민혁은 "벌써부터 행복하다. 정말 굉장히 놀라운 무대들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고 육성재는 "이제 시작이다. 리허설 하면서 느꼈지만 역대급의 역대급이 나왔다. 다치지 말고 즐기길 바란다"고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서은광이 멘트를 시작하자 객석의 팬이 눈물이 터졌고 멤버들은 "오프닝부터 왜 울어. 저희도 참고 있다"고 말했다. 서은광은 "긴 말 않겠다. 아름다운 우리만의 추억 하나 만들어보자"고 약속했다.

데뷔 후 6년 만에 체조경기장에 첫 입성한 감격도 남달랐다.

프니엘은 "비투비의 첫 여름콘서트다. 재미있게 같이 만들었으면 좋겠다. 저희가 이렇게 체조경기장에 왔다. 여러분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이 자리에 있다"고 팬들에 고마움을 전했다. 멤버들도 "드디어 체조경기장에 왔다. 몇 년 전에 올림픽홀에서 첫 콘서트를 열고 아이돌 꿈의 무대인 체조경기장에 왔다. 비투비 성장을 볼 때마다 뿌듯하다. 모든 성장에 멜로디가 있었다"고 말해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한편 비투비는 오는 12일까지 3일간 콘서트를 열고 총 3만6천여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