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민경훈 "손담비와 친구하고 싶다"
2018.08.10 오후 9:32
서장훈 "한 주도 안 쉬고 여성 출연자에 호감"이라며 놀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아는 형님'의 민경훈과 서장훈이 방송을 통해 쌓인 이미지는 오해라며 항변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10월 개봉을 앞둔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주연을 맡은 정상훈과 손담비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평소 형님들과 끈끈한 친분을 유지해 온 두 사람은 그 동안 묵혀둔 유쾌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상훈은 "손담비는 첫인상과 다르게 털털한 성격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촬영 당시, 모든 스태프를 챙기는 손담비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손담비의 친화력을 칭찬했다. 이에 민경훈이 불쑥 "손담비와 친구하고 싶다"며 호감을 드러내자, 서장훈은 "한 주도 안 쉬고 여자 출연자에게 호감을 보인다"고 민경훈을 놀렸다.


서장훈의 기습공격에 발끈한 민경훈은 "3년 동안 여자 출연자의 연락처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그동안 수차례 여자출연자에게 '희망 짝꿍'으로 뽑혔던 서장훈 역시 "나도 쉬는 날에는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서 시체처럼 누워있다. 방송 이미지와는 다르다"고 항변했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