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5G와 와이브로
2018.08.09 오전 9:14
글로벌 확장 가능한 생태계 조성부터 선행돼야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내달 말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승인을 거쳐야 하지만 대체적으로 올해를 마지노선으로 삼고 있었다.

실제로 가입자는 어느덧 7만여명까지 내려왔다. 큰 변수가 없다면 이제 와이브로 서비스 종료는 기정사실화된 셈이다.

정부와 업계 등 관계자들에게 와이브로를 떠나보내는 심정은 복잡할 듯 하다. 무엇보다 와이브로는 국내에서 태어난 토종기술이다. 이의 상용화에 정부도 업계도 많은 구슬땀을 흘렸다.

실제로 와이브로는 삼성전자 등 국내 업체들과 ETRI 등 정부 연구기관 등에서 개발하고, 상용화했다. LTE보다 무려 5년이나 앞선 성과였다.

기술개발은 지난 2002년 10월 2.3GHz 주파수 대역이 휴대인터넷용으로 확정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후 2005년 1월 SK텔레콤과 KT가 와이브로 사업자로 선정됐고 같은해 12월 와이브로 상용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2007년 10월에는 국제전기연합(ITU)이 이를 6번째 IMT-2000 표준으로 채택했다. 차세대 4G 기술로 LTE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와이브로는 더딘 생태계 확장으로 활성화에는 어려움을 겪었다. 각국의 이해관계로 인해 글로벌 확장에 애를 먹었다.

당시 차세대 4G 기술로 롱텀에볼루션(LTE)과 울트라모바일브로드밴드(UMB), 와이브로가 꼽혔다. 하지만 노키아를 중심으로 유럽기업들은 LTE에 올인했다. LTE는 기존 3G의 과반을 차지한 WCDMA의 연장선상에 있어 확장성이 높았다. 게다가 UMB 독자 규격을 이끌었던 퀄컴이 이를 포기하고 LTE로 선회하면서 그 기세가 더 강해졌다.

와이브로의 경우 삼성전자를 비롯해 국내 기업들이 힘을 합쳤으나 상대적 열세를 극복하기는 힘들었다.

2013년 와이브로 용도 변환이 논의됐을 때 와이브로 가입자는 103만명 수준으로, 2년만에 가입자 2천만명을 넘어선 LTE에 비해 초라한 성적을 거두고 있었다. 와이브로는 대체적으로 '에그'라 불리는 라우터 형태가 대부분이었고, 스마트폰은 유일하게 1종만 출시됐다. 그것도 HTC가 이보 4G+라는 이름으로 2011년 출시한 게 전부였다.

앞선 기술력으로 한국을 전세계 이동통신의 중심에 세웠던 '와이브로' 였지만 결국 부진 끝에 종료 수순을 밟게 됐다. 내년 5세대통신(5G)의 세계 첫 상용화를 앞두고 이 같은 와이브로 퇴장이 던져준 교훈은 곱씹어볼 만 하다. 글로벌 경쟁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결국 이를 뒷받침할 굳건한 생태계 마련이 핵심이라는 점에서다.

5G는 기존 LTE와는 달리 모든 사물을 네크워크 안으로 포섭하는 강력한 인프라로 구분된다. 이제껏 시도되지 않은, 또는 완전히 새로운 신규 비즈니스 모델이 창출될 수 있다. 무엇보다 네트워크화 자체가 국가를 넘어 전세계를 연결하기에 그에 따른 기술 선도가 중요하다. 관련 생태계가 탄탄해야 버틸 수 있다.

한국은 내년 3월 5G 상용화를 선언한 상태다. 정부가 제시한 상용화 로드맵 상 그렇다. 다만 이에 맞춰 무리한 일정 추진이 현실과는 괴리가 있다는 우려도 분명 있다.

하지만 과기정통부는 예측할 수 있는 일정을 제시하고 법규와 규제 정비 등 소임을 다했다는 입장이다. 또 이통사에 국산 장비 사용을 강조하고 있으나 정작 이를 위한 지원책은 없다. 진흥책은 더딘데 규제에는 완강하다. 5G 상용화 일정을 정부가 제시한 것 자체가 일종의 규제일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투자여력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2만원대 보편요금제 도입 압박은 상당하다.

정부는 5G 상용화에 따라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낙관하는 눈치다. 업계도 정부 일정에 맞춰 제한적인 상용 서비스라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제대로 된 서비를 하려면 먼저 생태계를 키우는 게 우선이고, 이는 정부가 나서 지원해야 하는 부분이다. 5G에서는 와이브로와 같은 실패가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