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쉽지 않은 경기…다들 수고 많았다"
2018.08.07 오후 11:11
[두산 6-4 한화] "선수들이 합심해 이겼다"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승리에 기뻐했다.

두산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3타점을 올린 류지혁의 활약에 힘입어 6-4 역전승을 따냈다.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류지혁이 펄펄 날았다. 2타수 1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하면서 힘을 보탰다. 조수행은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마운드도 나쁘지 않았다. 선발 유희관은 5.1이닝 4실점으로 다소 부진했지만 계투진이 무실점으로 한화 타선을 막아냈다.

김태형 감독은 짧지만 굵은 승리 소감을 남겼다. 그는 "쉽지 않은 경기였으나 선수들이 합심해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 다들 수고 많았다"고 말했다.


/잠실=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