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소비자용 4TB QLC SSD 최초 양산
2018.08.07 오전 9:11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와 성능 비슷…소비자용 SSD도 초고용량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가 1Tb(테라비트) 4비트 V낸드(V4) 기반 '소비자용 4TB(테라바이트) QLC(4비트) SATA SSD(Solid State Drive)'를 본격 양산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는 업계 최초다.

이 제품은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와 동등한 수준의 성능과 동작 특성을 구현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소비자용 SSD 시장에서 초고용량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06년 32GB 1비트(SLC, Single Level Cell) SSD를 출시하며 업계 최초로 PC SSD시장을 창출했다. 이후 2010년 2비트(MLC, Multi Level cell) SSD, 2012년 3비트(TLC, Triple Level Cell) SSD에 이어 올해 7월부터는 4비트(QLC, Quad Level Cell) 낸드 기반 4TB SSD를 업계 최초로 양산했다.


QLC(4비트)는 1개의 셀(CELL)에 2진수 4자리 데이터를 담는 기술이다. 셀 하나에 저장하는 데이터가 기존 3비트에서 4비트로 늘어나면 동일 칩 크기에서 저장 용량을 33% 늘릴 수 있다.

하지만 하나의 셀이 구분해야 하는 데이터의 경우의 수가 8개에서 16개로 늘어나면서 각 단위당 전하량(보관된 전자의 총합)이 절반 수준으로 낮아져 더욱 세밀하게 제어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제품의 최고 성능 달성과 속도를 지속 유지하는 기술적 난이도가 급속도로 높아진다.

삼성전자는 4세대(64단) 1Tb 4비트 V낸드 칩 32개를 이용해 업계 최대인 4TB SSD를 만들었으며,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용 컨트롤러와 터보라이트(TurboWrite) 기술을 활용해 '4TB QLC SATA SSD'의 읽기 속도 540MB/s와 쓰기 속도 520MB/s를 구현했다.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와 동등한 수준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Tb 4비트 V낸드는 칩 하나만으로 스마트폰에 탑재하는 고성능 128GB 메모리카드를 만들 수 있다"며 "향후 고성능, 고용량 스토리지의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재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새롭게 출시하는 소비자용 4비트 SSD는 테라바이트 SSD 대중화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소비자 시장에 이어 기업 시장까지 적용분야가 확대되며 테라바이트 SSD 제품의 비중이 빠르게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소비자용 2.5인치 4비트 SSD 라인업으로 1·2·4TB 등 3가지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 기업용 M.2 NVMe SSD를 연이어 출시하는 한편, 추후 성능과 특성을 향상시킨 5세대(9x단) 4비트 V낸드 양산을 통해 4비트 SSD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