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합류 신규 두 팀 계약 체결
2018.08.03 오후 5:48
애틀랜타에 연고지 둘 콕스 엔터테인먼트 및 광저우 넨킹 그룹 영입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오버워치 리그에 미국 애틀랜타의 '콕스 엔터테인먼트'와 중국 광저우의 '넨킹 그룹'이 영입된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 리그에 미국 애틀랜타와 중국 광저우를 연고지로 하게 될 두 팀이 새롭게 합류한다고 3일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신규 프랜차이즈를 운영할 소유주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기반한 콕스 엔터프라이즈와 중국 광저우의 넨킹 그룹이다.



콕스 엔터프라이즈는 커뮤니케이션, 미디어 및 자동차 서비스 선도 기업으로 프로빈스와 협력 관계를 맺고 애틀랜타 e스포츠 벤처를 출범했다. 넨킹 그룹은 금융 및 엔터테인먼트 복합 기업이자 중국 프로농구 리그인 CBA 소속 광저우 롱 라이온스 구단주다.


피트 블라스텔리카 액티비전 블리자드 e스포츠 리그 사장 겸 CEO)는 "애틀랜타와 광저우 두 팀이 리그에 합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2019년 두 지역을 연고로 하는 수 많은 팬들이 오버워치 리그로 새롭게 유입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트 낸저 오버워치 리그 커미셔너는 "애틀랜타와 광저우 모두 열정적이면서도 견고한 팬 커뮤니티가 형성돼 있다"며 "리그가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더 많은 선수들을 위한 자리가 마련되고 있어 이를 통해 더욱 많은 재능 있는 프로 선수들을 리그에서 만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공식 팀명과 로고, 선수진 등 자세한 내용은 오버워치 리그와의 협력을 통해 각 팀에서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추가적인 오버워치 리그 신규 팀 및 2019 시즌 스케줄에 관한 정보 역시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