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300', 강호동 MC 확정…윤민수·로꼬·러블리즈 출연
2018.08.02 오후 5:22
뮤지션들의 떼창 대결, 8월 말 첫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tvN 새 예능프로그램 '300'의 MC로 확정됐다. 2일 tvN 예능프로그램 '300'은 8팀의 뮤지션과 MC 라인업을 확정 지었다.

'300'은 뮤지션과 그 뮤지션을 응원하는 300명이 한 팀이 되어 떼창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총 1억원의 상금을 두고 뮤지션과 300명의 팬으로 구성된 8팀의 불꽃 튀는 대결이 색다른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재 뮤지션들과 함께 할 떼창러들을 모집하고 있다.



지난주 1차로 공개된 뮤지션 김연자, 아이콘, 휘성, UV에 이어 바이브의 윤민수, 로꼬&그레이, 러블리즈, 위키미키가 출연을 확정지어 총 8팀의 뮤지션 라인업이 완성됐다. 트로트, R&B, 랩, 발라드, 댄스 등 각기 다른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라인업이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할 예정.


특히 예능감과 진행력을 두루 갖춘 강호동이 MC로 나서 프로그램의 중심을 이끌 예정이다.

'300' 제작진에 따르면 강호동은 섭외 당시 프로그램의 기획의도를 듣고 "최근 한 콘서트장에서 신나는 음악비트와 관객들의 열정적인 떼창이 절로 심장을 뛰게 만든다는 것을 느꼈다. 8팀의 아티스트와 떼창으로 만들어지는 '300' 무대를 통해 시청자들도 저와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으셨으면 좋겠다. 너무 기대가 된다"며 프로그램을 향한 뜨거운 애정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300'을 연출하는 권성욱PD는 "8팀의 아티스트와 300명의 떼창러, 그리고 MC 강호동이 함께할 무대를 생각하니 벌써부터 설렌다. 여름 무더위 시원함을 더할 무대를 만들어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300'은 오는 8월 말 첫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