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가 류덕환에게 남긴 것(인터뷰)
2018.07.28 오전 8:01
군 전역 후 복귀작…"이제 이전처럼 겁먹지 않을 것"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분명 원작이 있는 작품 속 캐릭터인데도, 마치 류덕환을 위해 만들어진 배역 같다. 쉴새없이 터지는 입담, 장난스러운 미소, 한없이 가벼워보이면서도 또 어느 순간 깊이를 알 수 없는 속내를 내비치는 이 인물은 JTBC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의 오아시스였다.

현 사회에 대한 통찰력을 담은 또렷한 메시지가 돋보였던 '미스 함무라비'는 첫 방송 직후부터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사전제작으로 촬영된 만큼 탄탄한 서사와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 역시 높은 완성도를 이끌었다.

류덕환은 '미스 함무라비'가 얻은 인기의 이유를 언급하며 우리가 촌스럽다고 생각할 수 있는 부분들이 지금의 시기엔 결코 촌스럽지 않게 다가간 것 같다"며 "어마어마한 사건이나 영웅이 나오는 이야기에 익숙해진 우리에게, 드라마가 갖는 힘을 다시 끄집어내 보여준 작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군대에서 많은 것을 경험했고, 그러면서 용기를 갖게 된 면도 있어요. 사실 드라마 작업을 싫어하지는 않는데 저라는 사람이 느린 편이라 빠듯하게 집중하는 일을 잘 못하는 스타일이거든요. 그래서 겁을 먹는 면이 있었어요. 감사하게도 '미스 함무라비'는 사전제작이었고 그런 면이 잘 맞았죠. 전역을 하자마자 좋은 경험을 하고 좋은 결과까지 얻었으니 앞으로는 선택에 있어 전만큼 겁을 먹진 않을 것 같아요."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미스 함무라비'를 택한 류덕환에게 정보왕은 결코 쉽거나 간단한 선택이 아니었다. 그는 "비중이 작은 역은 있을 수 있고 작품에 대한 열의나 무게감, 책임감은 다를 수 있겠지만 자신의 역할에 대한 의지는 어느 배우든 똑같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보왕 역이 그에게 "어렵다면 어려운 역할"이었던 것도 같은 이유에서였다. 자신에게 부족하다고 느꼈던 지점들을 정보왕을 통해 다시 돌아보고, 또 이를 메꾸는 경험을 했다고 말하는 류덕환에게 '미스 함무라비'는 더없이 성공적인 복귀작이었던 셈이다.

"이 역할을, 글에서 표현된 것에 더해 더 재밌게 그려낼 수 있을 것 같았어요. 그간 저라는 인간의 모습에 대해 많이 잊고 살았으니 둘러보는 시각도 필요하다고 생각했고요. 보왕이가 그런 아이였어요. 오지랖 넓고, 사회생활 잘하고, 자신의 실수를 조심하는 인물이었죠. 제게 부족하다고 느꼈던, 참고 있던 것들이 보왕을 통해 조금이나마 만족이 된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 생각했어요."



'미스 함무라비'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류덕환은 정보왕의 동료 판사 임바른 역을 연기한 김명수를 향해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드라마가 남긴 가장 큰 선물로 김명수를 꼽았을 정도였으니, 그 마음을 알 만했다. 류덕환은 "내게 큰 즐거움을 준, 너무 소중한 동생"이라고 말했다.

"그 친구가 좋았던 이유는 본인의 위치에서 본인이 해야 할 것을 명확하게 너무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주인공으로서 본인이 가져야 할 무게감과 책임감, 잘 해내야 하는 부분들이 분명 존재하잖아요. 그 어린 친구가 어려움을 누군가에게 풀어야 하는데, 그걸 들키지 않으려 노력하는 대신 좋아하는 선배나 형에게 이야기하더라고요. 그때만큼은 '27세 김명수'가 돼서요. 사실 그러기가 굉장히 어렵거든요. 자존심을 지키는 일과 꺾는 일을 한 번에 하는 일이기도 하니까요."

아역 배우로 데뷔해 일찍이 나이차가 큰 성인 연기자들과 함께 연기해 온 류덕환은 어린 시절 자신이 받았던 것을 동생 혹은 후배들에게 똑같이 돌려주고 싶어했다. 스스로를 가리켜 "(상대가) 자신을 드러내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여긴다면 잘 다가가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그지만, 먼저 마음을 열어 준 동생들을 향해선 더욱 성큼 다가가려 한다는 것이 그의 이야기다.



"어릴 때부터 형들이 먼저 다가와줬어요. 그렇게 다가와주는 친구가 있을 때 고마워지더라고요. 제게 그런 형들이 있었기 때문에 저도 동생들에게 다가가려는 마음이 있고요. (김)명수의 경우 힘든 일이 있을 때 숨기지 않고 이야기해줬는데, 명수처럼 성격이 좋은 아이가 아니라면 정말 힘든 일이죠. 일을 하면서도, 인간적으로 만나서도, 정말 대단하고 멋진, 게다가 엄청 잘 생긴 친구라고 생각했어요.(웃음)"

팬들에게 여전히 그의 대표작으로 기억되는 OCN 드라마 '신의 퀴즈' 새 시즌 출연 여부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는 "아직 결정된 바는 없지만 전역 6개월 전부터 새 시즌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사하게도 내게 출연을 권유해 주셨다"며 "나 역시 굉장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감사하게,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좋은 작품을 만들어주신다면 참여 의사가 있죠. 명확하게는 아직 대본을 보진 못했고요. '신의 퀴즈'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마음처럼 '또 한 번 좋은 작품을 한다면 의미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건 맞아요. 긍정적으로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어요."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