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출시 3년6개월만 글로벌 판매 25만대 돌파
2018.07.25 오전 10:20
창사 이후 최단기간 기록 달성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쌍용자동차 티볼리가 창사 이래 최단 기간 글로벌 25만대 판매를 달성했다고 25일 발표했다.

2015년 1월 출시된 티볼리(TIVOLI)는 첫 해 판매 6만3천693대를 기록함으로써 출시 한 해 동안 단일 차종으로 가장 많은 판매기록을 남겼으며, 2016년 출시 17개월만에 최단 기간 10만대 판매를 달성하는 등 쌍용차의 판매기록을 차례차례 경신해 왔다.

2013년 9천여 대 수준으로 출발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2015년 티볼리 출시와 함께 8만2천여 대로 10배 가까이 큰 폭으로 성장했으며, 티볼리는 3년 6개월 동안 소형 SUV 시장에서 대표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했다.



해외시장에서 티볼리는 2015년 5월 첫 수출 선적 기념식을 가진 뒤 같은 해 6월부터 벨기에 영국 스페인 칠레 페루 등 각국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출시 초기 독창적이고 완성도 높은 디자인(Design Edge)으로 주목 받은 티볼리는 뛰어난 주행성능(Driving Edge)과 가격경쟁력으로 경쟁시장 베스트셀러에 오른 뒤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상품성을 향상시키는 등 다양한 매력으로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 왔다.


지난해 전면디자인을 중심으로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티볼리 아머(Armour)를 출시하면서 수십만가지 조합으로 세상에 하나 뿐인 나만의 차(Ego Edge)를 만들 수 있는 'My only TIVOLI' 기어 에디션(6월 기어Ⅱ로 변경)을 선보이기도 했다. 동급 최초로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풀미러링이 가능한 스마트미러링 시스템을 적용(Smart Edge)하는 등 한 발 앞선 신기술 적용을 통해 트렌드와 스타일에 민감한 2030세대에게 큰 사랑을 받아 왔다.



소형 SUV로서 험난하기로 악명 높은 다카르랠리에 참가해 완주했으며, 영국 첼시 레이디스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여자축구 국가대표 지소연 선수를 브랜드 홍보대사로 위촉함으로써 글로벌무대에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의 성장뿐 아니라 쌍용자동차의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 왔다"면서 "체계적인 브랜드 마케팅과 신기술 적용을 통한 제품혁신 노력을 병행함으로써 소형 SUV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티볼리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향상시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