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국내 보안기업 말레이시아 수출 지원 성과
2018.07.24 오후 2:20
보안시설 구축 프로젝트 수주, 총 28억원 규모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KISA) 동남아 거점사무소의 지원으로 말레이시아 사이버보안청(CSM)과 국내 정보보호 기업이 대규모 정보보호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CSM의 신청사 내 보안관제센터와 디지털 포렌식랩 등 주요 보안시설을 구축하는 내용으로, 내년 4월 신청사 준공 일정에 맞춰 사업을 완료한다. 사업의 수주 금액은 총 28억원으로, 국내 기업이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수주한 정보보호 관련 사업 중 최대 규모다.

정부는 지난 2016년 인도네시아에 KISA 동남아 거점사무소를 구축한 이후 사업 자문, 바이어 발굴, 지속적인 네트워킹 등으로 국내 기업의 해외사업을 지원했다.





지난해 7월 고위급 초청연수 과정을 개설한 뒤 각국 정보보호 핵심인사를 초청하고 양자면담을 진행했으며, CSM과 양해각서(MoU) 체결로 신뢰를 구축하는 등 국내 기업의 수주 활동에 힘을 실었다.

또 지난해 11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열린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가, 국내 기업과 함께 CSM을 방문하고 사업수주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 그 결과 2년 만에 동남아 권역에서 의미 있는 사업적 결실을 맺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프로젝트 수주를 해외진출 모범사례로 삼아 5년 내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해외진출 성공 사례를 30개까지 늘린단 목표다. 북미(미국), 중동(오만), 아프리카(탄자니아), 중남미(코스타리카), 동남아(인도네시아)등 전 세계 5대 권역에 설치된 전략 거점을 통해 사업화를 지원한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국장은 "해외진출을 위한 준비가 미흡하거나 여력이 부족한 국내 정보보호 기업들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전략거점의 목표"라며 "전 세계 5대 거점의 현장 밀착 지원을 통해 우리 정보보호 기업의 해외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