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클라우드 이전 돕는 '오라클 소어' 출시
2018.07.24 오전 11:36
소어 투 더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이전 시간·비용 절감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오라클은 클라우드 이전에 소요 되는 시간과 비용을 30% 가량 절감하는 '오라클 소어(Soar to the Cloud)'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온프레미스(내부구축형) 애플리케이션을 이르면 20주 안에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으로 업그레이드 하도록 지원한다.


오라클 EBS(E-Business Suite), 오라클 피플소프트, 오라클 하이페리온을 이용하는 기업은 오라클 소어를 통해 오라클 전사적자원관리(ERP) 클라우드, 공급망관리(SCM) 클라우드, 전사적성과관리(EPM) 클라우드로 이전할 수 있다. 회사는 앞으로 관련 제품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래리 엘리슨 오라클 회장은 "이제 오라클 ERP를 상위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보다 기존 오라클 EBS를 클라우드 기반의 오라클 퓨전 ERP로 옮기는 게 더 쉬워진다"며 "기존에 수동으로 하던 마이그레이션(이전) 작업의 상당수가 자동화됐고, 오라클 소어를 선택하면 향후 업그레이드 할 필요도 없다"고 설명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