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소상인 4명 중 3명 "내년 최저임금 감내하기 어렵다"
2018.07.22 오후 10:22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자영업자와 소상인들 4명 중 3명은 내년에 인상되는 최저임금에 대해 "감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같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절반 이상이 직원을 줄이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자영업자·소상인의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300명을 대상으로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보다 10.9% 인상된 내년 최저임금 8350원에 대해 43.0%가 '매우 어렵다' , 31.7%가 '다소 어렵다'고 답하는 등 응답자의 74.7%가 '감내하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감내 가능하다'는 응답은 14.0%에 불과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 등을 기준으로 한 전년 대비 경영상황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5.3%가 '위기상황'이라고 답했으며 '양호'는 2.3%에 불과했다.

상반기 경영이 위기상황이라고 답한 75.3%의 응답자 중 월매출액 감소폭에 대해 '20% 미만 감소'라는 응답은 55.8%를 차지했고 나머지 44.2%는 '2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경영상황 위기의 주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내수(판매) 부진(61.1%)이 가장 많았고 이어 ▲최저임금 인상 등 직원인건비 부담 가중(57.5%)을 꼽았다. 또 ▲경쟁 심화(30.1%) ▲재료비 인상(29.2%) 등도 거론됐다.

이런 가운데 이 같은 위기상황을 헤쳐 나가기 위한 대응방안(복수응답)에 대해서는 규모와 업종에 상관없이 ▲직원 축소(53.1%)를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메뉴개발·비용절감 등 시장친화 노력(29.2%) ▲가격 인상(13.3%) ▲근로시간 단축(11.5%) 등이었다. ▲사업포기 고려를 응답한 경우도 11.5%나 됐다.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이 강조되고 있는 사회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자영업자·소상인 중 하루 근무시간이 전년 대비 변동이 있다고 말한 31.0%(93명)의 답변 중 '근무시간이 증가했다'는 응답은 83.9%에 달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경기상황에 대해 자영업자와 소상인들이 느끼고 있는 위기감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보완세제대책 등과 함께 임대료 억제를 위한 임대차보호법 개정 등에 정부정책을 집중해야하고 최저임금에 대한 업종별·규모별 구분적용도 제도화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