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박근혜 '국정원 특활비·공천개입' 1심, 징역 8년…33억 추징
2018.07.20 오후 6:06
[조이뉴스24 이영훈 기자]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상납받고 옛 새누리당의 선거 공천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법원종합청사 형사대법정 417호에서 열리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탄핵돼 징역 24년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다른 혐의인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와 '새누리당 공천 개입'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은 1심에서 각각 징역 6년에 추징금 33억원,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