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재단, 제32호 장애학생 게임문화체험관 개관
2018.07.19 오전 10:31
고양시 한국경진학교에 마련…노후화 개선 활동도 진행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경기도 고양시 소재 한국경진학교에 32번째 게임문화체험관을 개관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지난 18일 진행된 개관행사에는 서장원 넷마블 부사장을 비롯한 넷마블문화재단 관계자와 한국경진학교 정동일 교장 외 학생 및 학부모 50여명이 참석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이번 32호 게임문화체험관에 VR 체험 장비와 X-BOX, PC 및 태블릿 등 다채로운 기기를 설치하고 친환경 목재를 사용한 공간 구성으로 안전한 체험 활동이 가능하게 했다.

게임문화체험관은 장애학생들에게 건전한 게임문화를 교육하고 여가 활용의 다양성을 제공하기 위해 2008년부터 국립특수교육원과 함께 진행하는 민관 협력사업이다. 전국 특수학교에 신체적·정신적 한계를 넘어선 각종 체험 활동 기계들을 기증하는 넷마블문화재단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장애학생들의 신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건전한 게임문화 교육과 모바일 게임 체험활동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지난 30호부터는 가상체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과 장애학생들의 신체활동 강화를 위한 체감형 게임공간 등도 구성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전문 연구진 및 특수학교 교사들이 장애학생의 학교생활과 여가문화에 미치는 효과성 연구를 바탕으로 개발한 '게임문화체험관 활용 매뉴얼'을 배포,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게임문화체험관을 통해 인근 협력학교와 연계해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함께 게임을 즐기며 교류하는 통합교육 프로그램도 시범운영하고 기존 설치된 게임문화체험관 노후화 개선 및 운영활성화를 위한 노후기기 교체와 인테리어 개선 지원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은 "게임문화체험관은 1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장수 프로그램으로 보다 다양한 지역의 많은 장애학생들이 올바른 게임 문화를 접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특히 올해부터는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게임을 통해 교류하는 통합 교육이 새롭게 도입되는 등 체험관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계속적으로 고민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