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재영, "약 부작용 2년간 온몸에 염증+근육경련" 힘들었던 나날들
2018.07.18 오전 10:35
[조이뉴스24 류민철 기자]

'불타는 청춘' 이재영이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털어놔 화제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이재영이 건강상태를 걱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수경은 이재영에게 “몸은 괜찮니?”라고 물었고, 이에 이재영은 “아직 몸이 힘들 때가 있다”고 답했다.

[출처=sbs 불타는 청춘]



이재영은 “약 부작용으로 인해 2년 정도 아팠었다”며 “발가락에 염증이 났더라. 병원에서 거기에 대한 처방전 줬다. 믿고 먹었는데 먹자마자 온몸이 근육경련도 일어나고 난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재영은 “응급실에 네 번 실려가고 병원에서 오래 있으니 정신적으로 더 아프더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속내를 들은 양수경은 이재영을 다독였다.


/류민철기자 minchul@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