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PB 상품 앞세워 몽골 시장 진출한다
2018.07.17 오전 10:15
현지 PB 상품 매출 호조로 물량 늘려…내년 상반기 몽골 1호 점포 오픈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마트가 대표 PB상품인 '온리프라이스(Only Price)'와 '요리하다(Yorihada)', '초이스엘(Choice L)' 등을 앞세워 몽골 시장 진출의 포석을 마련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롯데마트는 새로운 해외 국가로의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는 물론, 몽골 등으로도 눈을 돌려왔다. 특히 몽골은 뜨거운 한류 열풍으로 한국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시장으로 잘 알려져 있어 현지 유통업체를 통한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타진해 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올해 5월 초 몽골 울란바토르 현지 유통업체에 섬유유연제 등 PB상품 일부를 테스트하기 위해 '온리프라이스', '초이스엘' 등 PB 가공식품 및 생활용품 20여 품목 미화 3만 달러 상당의 수출을 시작으로 몽골 진출의 물고를 텄다.

롯데마트 PB 상품들은 울란바토르 국영 백화점과 하이퍼마켓 3개 점에서 지난 5월 중순부터 테스트 판매를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판매 점포를 8개 매장으로 확대할 정도로 현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롯데마트는 이달 18일 홈퍼니싱 특화 PB인 '룸바이홈(RoomXHome)' 상품 등 총 25개 품목, 미화 4만 달러 물량을 2차로 수출할 예정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우리 PB 상품의 인기를 실감한 몽골 유통그룹인 노민 홀딩스가 큰 관심을 보였다"며 "이달 5일에는 향후 10년간 연간 미화 300만 달러 이상의 PB상품 공급, 판매에 대한 독점적 유통업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와 신규 사업 파트너가 된 노민 홀딩스는 1992년 창립한 직원 5천300여 명을 거느린 그룹으로, 유통(무역), 금융, 건설·부동산, 카펫 제조, 자동차 판매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몽골 상공회의소에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몽골 100대 기업 중 3대 그룹으로 알려져 있으며, 로레알, 망고, 테라노바, 캔두(CanDo), 센추리(Century)21 등 프랜차이즈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윤주경 롯데마트 해외사업본부장은 "롯데마트 대표 PB 상품들은 대부분이 중소기업과 협업해 만들어진 상품"이라며 "몽골 PB 수출을 계기로 가격 대비 품질이 우수한 PB상품을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국내 중소기업 상품을 더욱 확대해 몽골 시장 판로개척과 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 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이달 18일 2차 PB상품 수출에 이어 이달 말에는 신선식품 및 가정간편식(HMR), 의류 등 패션잡화에 이르기까지 카테고리를 확대하며 본격적으로 몽골 공략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 이르면 오는 11월 노민 홀딩스와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을 통해 내년 상반기에는 롯데마트 몽골 1호 파일럿 점포를 울란바토르에 오픈할 계획이다. 몽골 현지 상품 판매 데이터 분석을 통한 카테고리 확대와 몽골 현지에 맞는 별도 상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수출 품목도 지속 늘려갈 예정이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