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프랑스, 크로아티아 꺾고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

[프랑스 4-2 크로아티아]20년 만에 정상 정복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아트사커' 프랑스가 두 번째 월드컵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프랑스는 16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크로아티아와 결승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지난 1998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프랑스는 20년 만에 역대 두 번째 우승이라는 기록을 만들었다.

역대 두 번째 최소 인구 국가로 결승에 오른 크로아티아는 첫 우승을 노렸지만, 꿈으로 그쳤다. 그래도 1998 대회 3위 이후 최고 성적을 냈다. 역대 전적에서도 4승 2무로 프랑스가 절대 우세를 유지했다.

조별리그부터 4강까지 갖춘 틀을 변함없이 유지한 양팀이다. 프랑스는 올리비에 지루(첼시)를 최전방에 놓고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마튀이디(유벤투스)를 공격 2선에 배치했다.

크로아티아도 마리오 만주키치(유벤투스)를 원톱에 내세우고 이반 페리시치(인테르 밀란)-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안테 레비치(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로 대응했다.

전반 15분까지는 탐색전이었다. 슈팅 한 번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17분 프리킥 한 방이 분위기를 바꿨다. 그리즈만이 미드필드 오른쪽 뒤에서 파울로 프리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이 왼발로 킥을 시도했고 하필 만주키치 머리에 맞고 들어가며 자책골이 됐다. 프랑스에는 행운이었다.

크로아티아는 도마고이 비다(베식타스), 모드리치가 연이어 슈팅과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허공으로 향했다. 체력이 완벽하지 않은 상태에서 확실한 한 방이 필요했지만, 부정확했다.

기회를 엿보던 크로아티아는 28분 페리시치가 골망을 갈랐다. 모드리치가 미드필드 중앙에서 연결한 프리킥을 시메 브르사이코(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만주키치의 머리를 거쳐 비다에게 닿았다. 비다가 볼을 잡아 뒤로 밀었고 페리시치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 동점골을 터뜨렸다. 부상으로 출전이 어렵다던 페리시치의 놀라운 활약이었다.

39분 프랑스가 비디오 판독(VAR)으로 행운의 페널티킥을 얻었다. 코너킥 수비 과정에서 볼이 페리시치의 손에 맞았다. 아르헨티나 출신 네스토르 피타나 주심은 VAR를 시행했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그리즈만이 나서 골을 넣었다. 크로아티아는 동점골을 위해 대형을 전진시켰지만, 마지막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후반 시작 후 크로아티아가 강한 공세를 펼치며 프랑스를 압박했다. 그런데 7분 갑자기 그라운드로 관중이 난입했다. 흐름이 끊기는 등 혼란이 있었다. 결국, 프랑스가 7분 은골로 캉테(첼시)를 빼고 스티븐 은존지(세비야)를 넣어 수비 앞에 성벽을 쌓았다.

13분 프랑스가 사실상 승리를 확정 짓는 골을 넣었다.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부터 시작된 패스가 음바페에게 닿았다. 음바페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연결한 볼을 지루가 아크 쪽으로 밀었고 포그바가 오른발로 슈팅했다. 수비에 맞고 나왔고 다시 잡은 포그바가 왼발로 슈팅, 골을 터뜨렸다.

19분에는 음바페가 아크 앞에서 오른발로 슈팅, 골을 넣었다. 체력이 떨어진 크로아티아의 약점을 철저하게 공략한 결과였다. 크로아티아도 그냥 무너지지 않았다. 23분 만주키치가 위고 요리스(토트넘 홋스퍼) 골키퍼를 압박해 만회골을 넣었다. 수비수에게 볼을 받아 킥하려던 요리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이후 경기는 불꽃 튀는 공격전이었다. 골이 아니면 의미가 없는 경기였다. 프랑스도 36분 지루를 빼고 나빌 페키르(올림피크 리옹)를 투입해 추가골을 노리면서 시간을 보냈다. 막판 크로아티아의 공세를 잘 막은 프랑스는 우승을 확인하며 환호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김학범 감독 선택에 촉각 곤두세우는 서울과 울산


    월드컵 경험 장착 고요한, 열띤 서울의 리더로 우뚝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