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서수남 "아내 10억 빚 남기고 잠적…돌아온 건 냉대"
2018.07.12 오후 9:45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행복을 노래하는 키다리 아저씨, 가수 서수남의 인생 이야기가 펼쳐진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과 하청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서수남이 출연해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공개한다.



서수남은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일로 아내가 10억원의 빚을 남긴 채 잠적한 사건을 꼽는다.

채권자가 들이닥치는 바람에 운영하던 노래교실마저 문을 닫게 됐다고 고백한다.

그는 "자존심을 버리고 무릎까지 꿇었지만 결국 돌아온 건 냉대뿐이었다"고 말한다.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