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장어탕으로 연매출 10억, 비법은?…속초 '장어마을'
2018.07.12 오후 9:10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서민갑부'에서 장어탕 서민갑부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사업실패와 암 투병, 그리고 딸의 백혈병 등 연이은 불행으로 인생을 포기하려던 장만복(62) 씨가 장어탕 집 사장으로 다시 우뚝 서기까지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장만복씨는 과거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인한 계속된 사업 실패와 설상가상 위암선고까지 받으며 실의에 빠졌다. 거기다 딸의 백혈병 투병까지 겹치면서 인생을 스스로 포기하려는 극단적 생각까지 했다. 그러나 무조건 딸만은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빚까지 지며 수술비를 마련했고 결국 딸은 완쾌되었다.



하지만 경제적 상황은 더욱 나빠져 혹독한 빚 독촉에 시달리게 된다. 가족에게 짐이 된다고 생각한 장만복 씨는 도망치듯 강원도로 떠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생계를 위해 단 돈 400만 원의 초라한 포장마차로 사업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내 ‘황토지장수’와 ‘황칠나무’를 활용한 특제 장어탕을 개발해내는데 성공한다. 비린 맛 때문에 ‘일부 마니아들만 먹는 음식’이라는 인식이 큰 장어탕을 ‘황토지장수’와 ‘황칠나무’를 활용해 누구나 부담 없이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낸 것. 결국 그는 모든 빚을 다 갚은 것은 물론 연 매출 10억의 서민갑부가 되었다.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