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 일선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 갖겠다"
2018.07.12 오후 8:39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5년9개월 동안 정치를 하며 다당제 시대를 열고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미흡한 점이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소견을 밝히고 있다.


그는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공부하며 깨달음을 얻겠다"며 "그 끝이 어떤건지 저도 알 수 없지만 지금 세계 각국이 직면한 어려움에 어떻게 대응할지 또 우리가 앞으로 나갈 옳은 방향이 무엇인지 숙고하겠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며 "그것이 제가 우리 국민과 사회로부터 받았던 과분한 사랑의 100분의 1, 100만분의 1이라도 갚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제척인 독일 유학 계획에 대해 안 전 대표는 "지금은 어떤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 돌아올 계획도 세우지 않았다"며 "독일에서 시작해 어려움을 극복한 나라들을 보고 깨달음을 얻으려는 목적 밖에 없다. 어떤 기한이 정해져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학을) 독일로 가는 이유는 우선 중소기업과 중소기업의 나라이기 때문"이라며 "규모는 대기업에 미치지 못하지만 독일에는 세계 1,2위의 기술력을 갖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하는 건실한 기업들이 많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또 독일은 4차산업혁명이 시작된 곳이자 분단과 통일의 경험을 가진 나라"라며 "독일이 여러 경험을 통해 갖고 있을 시행착오 등을 열심히 배우기 위해 떠나려 한다"고 덧붙였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