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박종훈, 10승 달성 '다음 기회로'
2018.07.12 오후 8:39
4회 연속 볼넷 빌미 3이닝 3실점…동점 허용 후 강판 고개숙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3이닝까지는 잘 던졌다. 그런데 볼넷이 화근이 됐다.

SK 와이번스 투수 박종훈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주중 원정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10승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 경기 전까지 9승(4패)을 올렸다. 흐름도 좋았다. 앞선 세 차례 선발 등판에서 모두 승리투수가 됐다.



박종훈은 LG 타선을 맞아 산뜻하게 출발했다. 삼자범퇴로 1회말을 마쳤다. 2회말 선두타자 김현수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후속타자 채은성을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이천웅을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해 병살타를 유도했다.

3회말 다시 한 번 삼자범퇴로 막았다. 그 사이 SK 타선은 박종훈의 어깨를 가볍게했다. 1회초 김동엽이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에는 두 점을 더해 3-0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4회말 박종훈이 흔들렸다. 선두타자 이형종과 오지환을 연달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무사 1, 2루로 몰렸다. 박종훈은 이어 타석에 나온 박용택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LG 타선은 식지 않았다. 박종훈은 김현수에게 또 다시 볼넷을 허용했다. 채은성이 적시타를 쳐 2루 주자 박용택이 3루를 돌아 홈을 밟았다. 3-3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SK 벤치는 교체 카드를 꺼냈다. 두 번째 투수 김태훈이 마운드로 올라갔다. 박종훈은 해당 이닝에서 아웃 카운트를 단 한개도 잡지 못하고 강판됐다. 10승 달성 기회도 후반기로 미뤄졌다.

이후 상황은 박종훈과 SK 입장에서는 다행스럽게 전개됐다. 김태훈은 추가 실점하지 않고 이닝을 마쳤다. 대타 아도니스 가르시아와 양석환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막았다.

SK는 5회초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김동엽이 LG 선발투수 차우찬이 던진 4구째 배트를 돌려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시즌 22로)를 쏘아 올렸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