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한국당, 11년만에 여의도 시대 마감…영등포로 이전
2018.07.11 오후 4:25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자유한국당이 11년만에 여의도 시대를 마감하고 영등포 당사를 옮겼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안상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 등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현판을 떼고 있다. 오른쪽은 영등포 신 당사에서 현판 제막식을 하는 모습.







한국당은 재정 문제 등 당 쇄신의 일환으로 중앙당을 슬림화 하기 위해 '여의도 시대'를 마감하고 영등포 새 당사 건물로 이전을 결정했다. 기존 당사는 6개 층을 이용 매달 1억 원의 임대료를 내던 전과 달리 2개 층을 이용하며 규모를 축소해 2천만 원을 낸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