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티티 결승골 프랑스, 벨기에 꺾고 12년 만의 결승행
2018.07.11 오전 4:57
2018 러시아월드컵 준결승 프랑스 1-0 벨기에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프랑스가 속도 전쟁에서 벨기에를 제압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11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4강전에서 벨기에를 1-0으로 꺾고 2006 독일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결승전에 올랐다. 1998 프랑스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황금 세대'를 앞세운 벨기에는 사상 첫 결승 진출에 도전했지만, 꿈으로 그쳤다. 크로아티아-잉글랜드전 패자와 3~4위전을 치른다.



올리비에 지루(첼시)와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각각 원톱을 내세운 양팀의 경기는 빠른 공수 전환으로 볼거리를 제공했다. 좀 더 섬세했던 프랑스가 벨기에의 저항을 이겨내며 슈팅을 시도했다.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벨기에 오른쪽 측면을 흔들었다. 벨기에도 에당 아자르(첼시)가 중원에서 프랑스 수비를 깨기 위한 패스와 움직임을 보여줬다.


15분에서야 슈팅다운 슈팅이 나왔다. 아자르가 케빈 데 브라이너(맨체스터시티)의 패스를 받아 슈팅했다. 골대를 아슬아슬하게 빗겨갔다. 프랑스도 17분 블레이스 마튀디(유벤투스)의 슈팅으로 응수했다. 볼은 티보 쿠르투아(첼시)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공방은 계속됐다. 21분 토비 알더베이럴트(토트넘 홋스퍼)의 슈팅은 위고 요리스(토트넘 홋스퍼) 골키퍼에게 향했다. 워낙 많은 슈팅이 오가 서로 속도 조율에 바빴다. 39분 프랑스 뱅자맹 파바드(슈투트가르트)의 슈팅이 쿠르투아의 다리에 걸렸다.

후반 시작 후 프랑스가 깔끔한 세트피스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즈만이 오른쪽에서 연결한 코너킥을 사무엘 움티티(FC바르셀로나)가 헤더 슈팅해 골을 터뜨렸다. 좁은 틈 사이를 놓치지 않은 움티티의 움직임이 돋보였다.

급한 벨기에는 14분 무사 뎀벨레(토트넘 홋스퍼)를 빼고 드리에스 메르텐스(나폴리)를 투입했다. 마루앙 펠라이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머리에 볼이 닿았지만, 골대와는 거리가 멀었다. 벨기에는 34분 야니크 카라스코(다롄 이팡)를 내세워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이어갔지만, 프랑스의 수비를 깨지는 못했다.

오히려 프라스는 40분 스티븐 은존지(세비야), 41분 코렌틴 톨리소(바이에른 뮌헨)를 내세우며 수비를 강화하며 한 골 지키기에 돌입했다. 벨기에는 아자르와 알더베이럴트가 경고를 받는 등 급한 모습을 노출했다. 프랑스는 차분하게 경기에만 집중했고 4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