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핑크 메르시' 수익금 약 140억원 전액 기부
2018.07.10 오전 10:52
기간 한정 스킨 및 티셔츠 판매 수익금 유방암 연구 재단 기부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에서 지난 달 모금한 '핑크 메르시' 자선 캠페인 수익금 1천270만 달러(약 140억원)를 유방암 연구 재단(BCRF)에 전액 기부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오버워치는 유방암 연구 재단 기부를 통해 유방암 예방에 적극 동참한다는 취지로, 지난 달 9일부터 약 2주간 인기 캐릭터 메르시를 테마로한 핑크 메르시 기간 한정 자선 스킨 및 티셔츠를 판매했다.

메르시는 오버워치 세계관 내에서 상대방을 치유하는데 평생을 바친 천재 과학자이자 수호천사인 앙겔라 치글러(코드명 메르시) 박사로 등장하는 캐릭터다.



약 2주간 거둬들인 판매 수익금은 미화 1천270만3천828 달러(약 140억원)으로 집계됐다. 오버워치는 전 세계 플레이어 참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할 방침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는 1993년 설립된 유방암 연구 재단 역사상 단일 기업 파트너사가 1년간 기록한 가장 많은 기부금이다. 캠페인 시작 전 오버워치가 보장한 최소 기부액은 25만달러(약 2억 7천만원)로, 실제 기부액은 50배 이상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유방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오버워치는 전 세계 14명의 컨텐츠 크리에이터와 자선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 13만 달러 이상(약 1억 4천만원)의 누적 기부금을 모금했다.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CEO겸 공동설립자는 "유방암 연구 재단은 유방암 예방, 치료 및 관리를 위한 새로운 리서치와 전략을 개발하고, 매일 같이 여성 건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재단의 지속적인 노력에 기여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테파니 카우프먼 유방암 연구 재단 치프 스트레티직 얼라이언스 오피서는 "전 세계 게임 커뮤니티 참여 유도를 통해 여성 건강을 위한 변화를 이끈 블리자드의 기념비적인 성과는 오랫동안 그 영향력이 지속될 것"이라며 "블리자드의 성원 덕분에 유방암 예방 전략과 치료법 개선은 물론, 유방암 환자들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해결책 마련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