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민주당, 국회 공전 사태 고심
2018.07.09 오전 9:53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시작하려다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추 대표는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과 관련 "자유한국당의 기무사 옹호가 도를 넘었다. 촛불 시민을 상대로 계엄령·위수령을 고려한 것은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도 열어 반드시 진상 규명을 해내고 책임자를 끝까지 밝혀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