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무장관, "북한 CVID 재확인"
2018.07.08 오후 1:41
일본 도쿄서 폼페이오 미국무 방북 성과 회담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한미일 3국 외무장관은 8일 일본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재확인했다"고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이 공동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고노 외상은 "북한에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이행을 요구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일본은 북미협상이 제대로 진전하도록 국제 사회와 보조를 맞춰 안보리 결의에 기반한 경제 제재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강경화 외무장관은 "한미연합공동훈련 중지는 북한이 신속히 비핵화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것으로 한미군사동맹이 변한 것은 아니며, 한미일 3국이 앞으로도 단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핵물질 폐기다. 이것은 명확히 정해진 목표다"라며 "북한은 이런 결의를 완전히 이행햐야 하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할 때까지 유엔 안보리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