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카넥스트도어' 투자…호주 차량 공유시장 진출
2018.07.04 오전 8:31
협업 통해 '현대 오토 링크' 앱 개발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현대자동차는 호주의 차량 공유 업체 '카 넥스트 도어'에 투자하고 호주 차량 공유 시장에 진출한다고 4일 발표했다.

현대차는 카 넥스트 도어에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이르면 2020년 첨단 ICT를 활용한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카 넥스트 도어는 2013년 설립된 곳으로, 개인이 개인에게 시간 단위로 차를 대여해주는 P2P 방식의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는 시드니 멜버른 브리스번 뉴캐슬 등 호주 4대 도시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전체 가입자 수는 6만2천명, 월 평균 대여 성사 건수는 8천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카 넥스트 도어와 첨단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카셰어링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카 넥스트 도어와 협업해 고객의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결해주는 '현대 오토 링크'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호주 현지에 판매하는 신차에 폰 커넥티비티를 통해 도어 개/폐와 차량 시동을 걸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르면 2020년까지 호주 내 인기 차종인 i30와 코나를 시작으로 해당 서비스를 선보이고, 향후 싼타페, 아이오닉 등 전 차종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카 넥스트 도어와 신개념의 서비스를 호주 시장에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대차 신차에 탑재될 폰 커넥티비티 기능이 카 넥스트 도어의 혁신적인 차량 공유 플랫폼과 결합돼 소비자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윌 데이비스 카 넥스트 도어 CEO는 "차량 기술의 급격한 발전으로 호주 내 공유경제 시장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차량 소유주에게 더욱 편리하게 경제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