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스베리 결승골 스웨덴, 스위스 꺾고 8강 진출
2018.07.04 오전 12:57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스웨덴 1-0 스위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스웨덴이 딱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망을 흔들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웨덴은 3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스위스와 16강전에서 에밀 포르스베리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조별리그 F조에서 한국과 멕시코를 꺾고 2승 1패로 1위를 기록하며 16강에 오른 스웨덴은 비슷한 스타일의 스위스를 상대로 '선 수비 후 역습'의 스타일을 고수하며 승리를 수확했다.



조별리그와 마찬가지로 마르쿠스 베리, 올라 토이보넨 투톱에 포르스베리를 측면에 배치한 스웨덴은 스위스어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스위스가 좀 더 대형을 끌어 올려 스웨덴을 압박했다.

9분 베리가 회심의 슈팅을 했지만, 수비에 맞고 나갔다. 이후 스위스 수비에 막혀 애를 먹었다. 스위스는 측면의 셰르단 샤키리와 공격형 미드필더 제마일리가 경기를 풀기 위해 애를 썼지만, 힘싸움을 걸어오는 스웨덴의 공간을 깨지 못했다. 33분 그라닛 샤카가 중거리 슈팅을 했지만, 골대 위로 지나갔다.


전반 양팀의 슈팅 수는 7-7이었지만, 골과 가까운 슈팅은 거의 없었다. 그대로 후반이 이어졌고 스이스의 히카르도 로드리게스가 8분 슈팅했지만, 수비에 맞고 나왔다.

그래도 때를 기다린 스웨덴에 행운이 왔다. 21분 토이보넨이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볼을 포르스베리가 아크 왼쪽에서 강하게 슈팅했고 앞에 있던 수비수 마누엘 아칸지에게 맞고 굴절되며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스위스는 28분 엠볼로, 세페로비치를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스웨덴의 수비벽은 두꺼웠다. 몸으로 막아내니 수가 없었다. 결국, 특징 있는 공격을 하지 못했고 스웨덴이 8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모스크바(러시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