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경험' K리거, 그들이 강조한 '세밀함'
2018.07.04 오전 6:01
"디테일한 부분에서 부족한 부분" 한국 축구 제1의 과제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월드컵을 경험하고 돌아온 K리거들은 '세밀함'을 한국이 해결해야할 과제로 강조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실에서 K리그 재개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빈 이용(전북 현대)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윤영선(성남FC) 주세종(아산 무궁화)이 출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들 모두 K리그1과 K리그2를 누비는 최고의 선수들이다. 그러나 그런 선수들조차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커다란 벽을 느끼고 왔다.



무엇보다 '세밀함'이 세계적인 수준과는 다르다는 것이 선수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이용은 "피지컬적인 부분도 그렇지만 역시 세밀함이 조금 부족하다고 느꼈다. 공을 빼앗고 공격에 나가는 타이밍에서 패스를 더 정확하게 했어야 했는데 우리는 공을 빼앗기도 전에 오히려 빼앗긴 경우가 더 많았던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주세종 또한 같은 의견이었다. 그는 "당연히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기를 하다보면 수비 시간이 길어지기 마련"이라면서도 "호흡을 가다듬고 템포를 맞출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하는데 저희 스스로 많이 지쳤던 것 같다. 또 세밀한 플레이에서 더 발전을 해야한다고 본다"고 체력적인 부분과 디테일함을 동시에 지적했다.

문선민도 "(이용, 주세종 등 )두 형들이랑 같은 생각이다. 팀적으로 정신력은 어느 팀과 붙어도 뒤쳐지지 않는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개인적인 부분을 좀 더 개선한다면 더 좋은 경기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한 센터백인 윤영선은 "볼 소유가 부족하다는 부분에서 공감한다"라면서 "수비로서 상대 선수를 버텨낼 수 있는 힘이나 기술적인 세밀함을 더욱 발전시켜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한국 축구의 가장 부족했던 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번 월드컵에서 드러났듯이 이기고자 하는 의욕 자체는 한국도 크게 뒤지지 않았다. 활동량 또한 다른 팀보다도 우세한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결정적인 순간의 디테일한 선택 하나가 아쉬운 경우가 있었다. 승부처에서 슈팅을 피하거나, 수비에서의 상황 판단 능력 또한 이러한 부분에 해당한다.

불과 며칠전 월드컵에서 이를 경험한 선수들의 생생한 지적이다. 귀중한 경험을 쌓고 돌아온 이들의 발언은 소중한 유산이다. 이러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들의 의견을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