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부석사·안동 봉정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정
2018.07.02 오전 11:20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경북의 산사 2곳이 유네스코(UNESCO, 국제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바레인 마나마에서 개최된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는 우리나라가 신청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에 등재키로 지난달 30일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한국의 13번째 세계유산이 탄생했다.

이번에 세계유산으로 등재 결정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도내 부석사(영주), 봉정사(안동) 등 2곳을 비롯해 통도사,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 등 7곳이다.

부석사[출처=영주시]


이들 사찰은 오랜 기간 동안 한국불교의 전통을 이어온 종합승원으로서, 현재까지 한국불교의 신앙적 기능, 수행자의 삶과 문화를 포함한 의례가 원형을 잘 전승·보전하고 있어 살아있는 문화유산(living heritage)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지난 2013년 12월 ‘한국의 전통산사’로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경북도는 지난해 1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의 등재신청서를 제출했고 이는 그해 9월 세계유산 자문심사기구인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International Council on Monuments and Sites)의 현지실사를 거쳐 이번에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등재가 결정됐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산지 승원의 세계유산 등재 결정은 우리 문화재의 우수성을 세계가 인정한 것으로, 등재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방대한 사료 수집과 불교사적 전승과정 증명을 위해 노력하신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였다”면서“경북도가 전국에서 최다 세계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위상에 걸 맞는 체계적인 보존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