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주한프랑스 대사에 'SM3 Z.E' 의전차량 제공
2018.06.29 오후 5:07
에너지 외교에 SM3 Z.E. 동행…한반도 평화와 친환경 메시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제주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한 파비앙 페논(Fabien PENONE) 주한 프랑스 대사에게 준중형 세단 전기차 'SM3 Z.E.'를 의전 차량으로 제공했다.

파비앙 페논 대사는 이번 방문 기간 동안 'SM3 Z.E.'를 타고 공식일정을 소화했다. 먼저 제주포럼의 대사 라운드테이블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의 역할에 관해 발표했다. 이후 제주도 곳곳을 방문해 제주도청과 제주에너지공사, 한국에너지공단(KEA),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 등 국내 에너지사업 관계자들과 만나 에너지와 교통 분야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파비앙 페논 대사는 'SM3 Z.E.'를 이용하며, 차량의 편안한 승차감과 정숙성은 물론 친환경성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파비앙 페논 대사는 기후변화 대응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하며 "환경개선에 미치는 영향력 때문에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전기차가 더욱 각광받고 있다"면서 "전기차 시장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보조금 인상, 배터리 교체 비용 보조 등 정부 관계 기간과 지방단체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SM3 Z.E.'는 국내 유일의 준중형 EV 세단으로, 르노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SM3 Z.E.'는 1회 충전으로 동급(준중형) 전기차 가운데 가장 긴 213 ㎞ 주행거리와 다섯 명이 편안하게 탈 수 있는 중형차 수준의 넓은 실내 공간까지 갖춰, 개인승용차 이외에 택시 및 관용 차량 수요도 높다.

2016년에는 안락한 뒷좌석 공간과 뛰어난 정숙성을 인정받아 '제11회 제주포럼' 공식 의전차량으로 선정된 바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