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산 신태용호②]K리거, 이번에도 대표팀 뼈대였다
2018.06.30 오전 6:01
최고의 활약 펼친 조현우, 윤영선 모두 K리그 스타들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신태용호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 도전은 실패로 끝났다. 하지만 값진 성과도 있었다.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0으로 꺾는 대이변을 연출하며 감동적인 피날레를 맞이했다. 무엇보다 한국 축구의 근간,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국제 무대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증명한 대회였다.

이번 월드컵이 낳은 최고의 스타는 단연 조현우(대구FC)다. 그는 당초 김승규(비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에 이은 대표팀 3번째 골키퍼가 유력했다. 홈인 대구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 출전한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스웨덴과 첫번째 경기에서 골키퍼 장갑을 끼며 생애 첫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이 경기에서 슈퍼 세이브를 연달아 펼치면서 본인의 역량을 모두 펼쳤다. 마르쿠스 베리(알 아인)의 슈팅을 막아내는 장면이나 수비 라인과 골키퍼 사이로 보내는 크로스를 모두 정확한 판단력으로 처리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멕시코와의 경기에서도 선방 쇼를 펼친 그의 주가는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독일과 경기에서 정점을 찍었다. 레온 고레츠카의 헤더를 믿을 수없는 반사신경으로 막아낸 장면이나 토니 크로스의 중거리슛, 마리오 고메즈의 헤더를 막아낸 장면은 이날 경기의 백미였다. 조현우는 이날 무려 9개의 선방을 펼치면서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되는 기쁨까지 누렸다.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에 출전한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도 대표팀에서 경쟁력을 증명했다. 멕시코와 경기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장한 그는 장기인 속도를 살린 플레이를 마음껏 발휘했다. 빠른 속도의 전방 압박은 스피드와 기술이 있는 멕시코 선수들을 괴롭히기에 충분했다. 또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면서 투지를 발휘하기도 했다.



독일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라운드 곳곳을 누비는 활동량은 물론 순간적으로 치고 나가는 스피드는 독일 선수들을 크게 애먹였다. 후반에는 이런 스피드를 살려 역습 공격의 일부가 되는 등 합격점을 줄 수 있는 활약을 했다. 결정적인 장면에서 골을 넣지 못했지만 적극성과 스피드는 팬들의 기억에 크게 남았다.

독일과 경기에서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윤영선(성남FC)의 활약도 눈부셨다. 기성용의 부상으로 기존 센터백의 한 자리를 맡았던 장현수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라가고 그 자리를 윤영선이 메웠다. 결과적으론 대성공이었다. 독일 선수들에게도 밀리지 않는 신체조건과 뛰어난 위치선정으로 마르코 로이스, 티모 베르너 등 발빠른 공격수들의 예봉을 꺾었다. 위험한 상황에서 빠른 판단도 훌륭했다. 수비수로서 소임을 다한 경기였다.



한번도 맞춰본 적이 없는 김영권과의 호흡도 좋았다. 무엇보다 몸을 아끼지 않고 투혼을 불사르는 플레이는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국이 이날 무실점 승리를 거두는 데 큰 공을 세웠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K리거로 이뤄진 양측면 풀백들의 완성도도 대회 막바지에 최고조에 달했다. 특히 독일전에서 함께 측면을 담당한 이용(전북현대)과 홍철(상주 상무)은 독일이 측면으로 벌리는 플레이로 수비 부담이 상당히 컸음에도 불구하고 성실한 수비로 이를 차단했다. 두 선수 모두 공격에도 일가견이 있어 역습 상황에서는 공간을 커버하면서 적절한 크로스로 한국에 찬스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또 독일과 경기에서 후반 투입돼 노이어의 공을 빼앗아 손흥민에게 장거리 어시스트를 배달한 주세종(아산 무궁화) 또한 본인의 월드컵 데뷔전에서 기억에 남을 만한 장면을 만들었다.

굉장히 멀게 느껴지지만 이들은 사실 우리와 가까이 있다. 웬만한 도시에 한 팀씩은 있다는 K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다. 심지어 윤영선과 주세종은 현재 K리그1이 아닌 K리그2에서 뛰고 있다. 조현우도 불과 얼마전까지는 K리그2에서 분전했던 선수다. 우리 동네에서 뛰었던 선수들이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발휘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월드컵은 아쉽게 끝났다. 마지막 경기에서 이기긴 했지만 이 대회까지 오는 4년의 과정을 돌아보면 확실히 해결해야할 문제들도 분명히 존재한다. 본선에서의 결과 또한 마찬가지다.

그러나 K리거들의 활약은 이러한 아쉬움 가운데서 한국을 빛낸 소금과 같았다. K리그는 월드컵 휴식기를 마치고 다음달 7일 재개된다. K리그2는 바로 이날(30일)부터 시작된다. 러시아를 누볐던 K리거들을 이제는 우리 동네에서 볼 차례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