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공돌리기' 일본, 폴란드에게 패배하고도 조 2위 16강
2018.06.29 오전 1:17
[일본 0-1 폴란드] 졌지만 페어플레이 룰에서 세네갈에 앞서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일본이 조 최하위 폴란드에게 패배하면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일본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폴란드에게 0-1로 패했다.

하지만 승점이 같았던 세네갈도 콜롬비아에게 0-1로 패배하면서 골득실과 다득점 모두가 동률이 됐다. 일본이 페어플레이 포인트에서 -3점을 기록, -5점을 기록한 세네갈에 앞서면서 극적인 16강행 막차를 탔다.



최악의 경기가 이어졌다. 폴란드와 일본 모두 공격에 대한 의지가 사실상 없었다. 일본이 경기 초반 오카자키 신지와 무토 요시노리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긴 했지만 공격에 대한 의지가 느껴지지 않았다. 앞선 경기들에서 보여줬던 패스 축구도 찾아보기 어려웠다.


섭씨 35도에 육박하는 날씨 탓에 선수들이 수분을 섭취하는 시간도 늘어났다. 경기는 루즈해졌고 팬들이 야유를 보내는 장면도 늘어났다. 폴란드 또한 공격에 대한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으면서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폴란드가 조금씩 살아났다. 카밀 그로시츠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조금씩 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전반에 거의 보이지 않았던 라팔 쿠르자바도 조금씩 올라오면서 일본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후반 14분 폴란드가 선제골을 넣었다. 쿠르자바가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페널티박스 안에 차넣자 얀 베드나렉이 이를 쇄도하면서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폴란드는 이번 대회 처음으로 리드를 지켰다.

다급해진 일본은 이누이 다카시를 투입하면서 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 후반 29분께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상대로 골을 넣었다는 소식이 들리자 곧바로 경기를 잠궜다. 이후 일본은 라인을 모두 내려 뒤에서 볼만 돌렸다. 폴란드는 이를 빼앗을 의지도 없어보였다.

결국 일본은 20분 가까운 시간을 공만 돌리다가 마무리했다. 세네갈이 골을 넣으면 끝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세네갈도 골을 넣지 못했다. 일본이 어부지리로 16강에 올랐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