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의 미' 장현수 "동료들의 말 한마디가 위로 됐어"
2018.06.28 오전 3:31
독일전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해 2-0 승리에 기여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독일전 승리로 마음의 부담을 가장 크게 내려놓은 인물은 단연 장현수(28, FC도쿄)다.

장현수는 27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독일과 최종전에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은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독일을 2-0으로 꺾었다.

스웨덴전에서 박주호(울산 현대)의 부상을 유발한 것으로 오해를 받았고 멕시코전에서는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허용해 눈물을 쏟았다. 모두 패배로 직결, 장현수에 대한 비판 여론이 쏟아졌다.



마음을 잡은 장현수는 독일전에 부상으로 빠진 기성용(스완지시티)의 포지션인 중앙 미드필더로 전진했다.

그는 "멕시코전이 끝나고 호텔로 돌아와서 고민했다. 축구 인생에서 그렇게 깊게 고민한 것은 처음이었다. 아직 한 경기가 남았고, 이기면 기적이 일어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자신이 없었다. 내가 경기에 나서지 않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또, 팀에 손해를 끼치는 것이 무서웠다고 마음 편하게 잠들었다. 그러나 다음날 팀원들을 보니 내가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 과정을 극복할 생각을 하지 않고 피하려고 했다고 느껴졌다. 견뎌내고 독일전을 이겨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장현수의 멀티 능력은 높게 평가했다. 그는 "감독님이 괜찮냐고 물어봤고 정말 괜찮다고 말했다. 인터넷을 보지 않았고 어떤 기사가 올라왔는지도 몰랐다. 감독님과 팀원들이 큰 힘이 됐다. 말 한마디 한마디가 위로가 됐다"고 전했다.

기성용의 말이 가장 결정적이었다. 그는 "(기)성용 형이 '너 때문에 패했던 것이 아니다. 네가 무너지면 팀이 무너진다. 마음을 다잡고 경기에 나섰으면 좋겠다. 팀에는 널 믿는 사람들이 많다. 마음을 강하게 먹고 네가 행복한 길을 택해라'고 하더라. 힘이 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멕시코에 1-2로 패한 뒤 눈물을 터뜨린 장현수다. 그는 "팀에 정말 미안했다. 그런 감정은 처음이더라. 팀원들 얼굴 보기가 미안했다. 그래서 그렇게 울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독일전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1%의 희망을 믿었다. 또, 기적이 일어나 열심히 뛰었다. 어느 때보다 하나가 돼서 뛰었다"며 승리의 원동력을 팀플레이라고 전했다.

가장 힘든 첫 월드컵 출전이었다. 그는 "축구는 물론 내 인생에 큰 역할을 줄 것 같다. 잘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아픔도 있었고 많은 일도 있었다. 쓴맛을 봤기 때문에 더 떨어질 곳도 없고 무서울 것도 없었다. 인생에 언젠가 한 번은 고비가 올 텐데 그 고비가 일찍 왔다고 생각한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부주장인 장현수는 주장 완장을 차지 않았던 것에 대해 "감독님이 주장 완장을 달 것인지 물어봤다. 생각해보니 내가 달기보다 손흥민이 더 책임감 있게 해주리라 생각했다. 내가 완장을 단다고 달라질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카잔(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