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 조현우 "하나가 되어 경기하려 했다"
2018.06.28 오전 1:45
"김승규, 김진현이었어도 잘 막았을 것" 겸손한 자세도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의 무실점 승리를 이끈 조현우(대구FC)가 끝까지 겸손한 자세를 유지했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한국은 이로써 1승2패 승점 3점, 3위로 월드컵을 마감했다. 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따내면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독일은 1승2패를 기록했지만 골득실에 밀려 조 최하위로 쓸쓸히 짐을 쌌다. 지난 2014 브라질월드컵 우승팀이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신 것이다.



조현우가 승리의 중심에 섰다. 그는 이날 마리오 고메즈(슈트트가르트)의 환상적인 헤더를 빼어난 반사신경으로 막아내는 등 훌륭한 수비력을 과시했다. 막판 독일의 총공세가 이어졌지만 조현우의 수비 덕에 승리할 수 있었다.

그는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경기 최우수 선수(MOM)으로 선정됐다. 이번 대회 한국인 최초이자 유일한 MOM 수상 기록이다.


경기 후 그는 "국민들이 보고 계시기 때문에 하나가 되어 경기를 하려고 했다. 경기가 끝나고 멕시코와 스웨덴 경기 결과를 알게 됐다.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니 눈물이 많이 났다"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조현우는 한국 국민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선수 중 한 명이었다. K리그에서는 이미 최고의 골키퍼로 군림하고 있지만 국가대표로의 경력은 일천한 그다. 그러나 멕시코와 스웨덴은 물론 독일과 경기에서까지 선방을 펼치면서 주가 급상승을 예고했다.

그러나 끝까지 겸손했다. 조현우는 "아마 김승규(비셀 고베)나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나갔다면 더 잘 막았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다른 생각은 하지 않고 기회가 생긴다면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카잔(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